본문 바로가기

좋은글

진짜 옥은 티를 티라고 말하지 않는다

진짜 를 티라고 말하지 않는다




나는 다 잘하고 있는데

남은 다 잘못하는 것만 눈에 보인다.


그러나 상대방이 볼 때에는 똑같은 입장으로 느끼게 마련이다. 

진짜 옥은 티를 티라고 말하지 않는다.


남의 흉은 되박에 담아도 되지만

자기 흉은 가마니에 담아도 모자라는 사람이

남의 흉을 흉이라고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말을 옮기며

흥미로워하는 사람이 바로 등신이다. 


자기의 처지와 입장은 모르고

남의 깨끗한 마음을 긁어 부스럼을 만들어 상처를 주는 것을

재미로 삼는 사람이 바로 이 세상에 티다.


꼭 있어야 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

이 세상에 있으나 마나 한 사람과

이 세상에 있어서는 되지 않는 사람이 있다.


있어서는 되지 않는 사람이 옥에 티다.

자기가 이 세상에 최고인 줄 알지만

그런 사람은 누가 쳐다보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모른다.


남이 무관심을 보인다는 것은 

이 세상에서 죽은 삶을 사는 사람과 같다. 


언제나 남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

미래를 꿈꾸며 현실을 설계하며

추억을 아름답게 생각하는 자가

이 세상에 진정한 스승이요 어버이다.


싫어도 너무 싫다 찡그리지 말고

좋아도 너무 좋다 웃지 말고

세상 이치에 순응하며 긍정적인 사고로 살아가는 사람이

세상에 바로 진정한 옥입니다.


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라는 습성은

옳지 못하며 남의 말을 하기 전에

스스로 나 자신을 돌아보는

남의 눈에 티로 보이지 말고

아름다운 옥으로 보이는 인생을 살아가는 것을 배워야 한다.


빈수레가 요란하고

빈 깡통이 소리가 큰 법입니다.

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습니다.


세상을 살면서 옥으로 보이려면

잘 익은 벼 이삭이 고개를 숙이듯이


남에게 고개숙이는 것을 생활화하고

내가 손해 보고 양보하는 삶으로 살아야 한다.




- 좋은글 중에서 -



저 역시 살아가면서 자신의 단점보다는 남의 허물이 더 커보일때가 참으로 많습니다.

하지만 그것은 결국 자신이 부족하기에

남의 허물이 더 커보였던것 같습니다.

항상 남의 허물을 바라보기 보다는 

자신의 단점을 바라볼 수 있는 안목을 가지고 싶습니다


오늘의 성경 추천!!


마태복음 7장3절

"어찌하여 형제의 눈속에 있는 는 보고 네 눈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"